[세상을 바꾸는 즐거운 습관] ―화장실 변기에 설치된 대·소 버튼

  •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기사목록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입력 : 2018.03.26 09:30

변기 대소변 버튼 구분해 쓰면
물 사용량의 30% 절약 가능

공공 기관이나 일부 대형 건물에 있는 화장실에서 변기의 물을 내릴 때 '대' '소' 버튼이 따로 있는 것을 본 적이 있나요? 대변을 보고 나서 '대'를 누르면 물이 많이 나오고, 소변을 보고 나서 '소'를 누르면 물이 적게 나오도록 설정된 버튼이죠.

	[세상을 바꾸는 즐거운 습관] ―화장실 변기에 설치된 대·소 버튼
우리가 하루에 사용하는 생활용수 중 머리를 감고 샤워하는 데에 16%, 틈틈이 손이나 얼굴을 씻는 데에 11%, 용변을 본 뒤 변기를 씻어 내리는 데에 25% 정도의 물을 사용한다고 해요. 하루 동안 화장실에서만 전체 생활용수 중 50%가 넘는 물을 사용하고 있고, 그중 변기에서 사용하는 물의 비중이 제일 많이 차지하고 있어요.

물 절약을 위해서는 변기에 사용되는 물을 절약하는 지혜가 필요하겠죠? 공공 기관과 일부 대형 건물의 화장실에 설치된 '대' '소' 버튼 중 '대' 버튼을 누르면 약 9L, 그리고 '소' 버튼은 약 6L의 물을 사용한다고 해요. 일반 가정의 변기에서 한 번 사용하는 양 12~13L에 비해, 약 30% 이상 물을 절약할 수 있는 거죠.

그렇다고 멀쩡한 우리 집 화장실 변기를 바꿀 수는 없겠죠. 대신 변기 수조 안에 벽돌을 1~2개 넣어 두는 지혜는 어떨까요? 이렇게만 해도 한 번에 약 1~2L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해요.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물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편에 속하는 '물 스트레스 국가'예요. 그렇기 때문에 생활 속에서 물을 아껴 쓰는 실천이 꼭 필요하죠. 집에서는 변기 수조에 벽돌을 넣어 두고, 밖에서는 변기의 '대' '소' 버튼을 꼭 구분해서 사용하도록 해요.
〉〉 환경을 살리는 작은 실천법
지금 화장실로 가서 변기 수조 뚜껑을 열어 보세요. 벽돌이 들어 있나요? 없다면 벽돌을 구해서 넣거나, 당장 벽돌 구하기가 어려우면 페트병에 물을 가득 채워 넣어 주세요. 변기 물을 한 번씩 내릴 때마다 1~2리터씩, 엄청난 양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답니다.

소년조선일보·에코맘코리아·㈜대교·주니어북스 공동 기획
  • Copyright ⓒ 어린이조선일보 & Chosun.com
  • 제휴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