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 맛에 꽂히다 달콤함의 끝 흑당 얼얼하게 매운 마라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기사목록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입력 : 2019.08.05 09:49

[기획] 요즘 뜨는 맛 흑당과 마라

‘나구독’의 라이브 스트리밍 채널을 클릭하신 여러분, 반갑습니다!
요즘 대한민국이 ‘극한의 단맛’과 ‘얼얼한 매운맛’에 푹 빠졌어요. 특히 대만에서 시작된 ‘흑당’ 음료와 중국 향신료가 들어간 ‘마라’ 요리 열풍이 대단합니다. 무엇이든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법이죠. 독특한 식재료 흑당과 마라를 탐구해 볼게요.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아찔한 단맛 '흑당'

설탕보다 깊고 진한 단맛이 나는 '흑당'은 대만에서 인기를 누린 흑당밀크티가 국내에 상륙하면서 주목받은 식재료죠. 흑당이라는 재료가 좀 생소하죠? 흑설탕 아니냐고요? 아니죠! 흑당과 흑설탕은 서로 달라요.

어머! 같은 건 줄 알았어요.

원료는 모두 사탕수수 즙이지만 제조 과정이 달라요. 물론 성분에도 차이가 있겠죠? 흑당은 사탕수수 즙을 끓이고 졸여 굳힌 거예요. 검정에 가까운 빛깔을 내서 영어로 ‘블랙 슈거(Black Sugar·검은 설탕)’라고 하는데, 정제를 거치지 않아 칼륨·철분·비타민 등 영양소가 남아 있어요. 반면 영어로 ‘브라운 슈거(Brown Sugar·갈색 설탕)’라고 불리는 흑설탕은 불순물을 없애는 정제 과정을 통해 영양소가 거의 남아 있지 않지요.

요즘 친구들 사이에서 흑당 음료가 ‘대세’예요.

일주일에 두 번 이상 흑당 음료를 마신다는 고가희(서울 독립문초 2) 양은 “처음 맛보는 단맛에 중독됐다”며 엄지를 치켜세웠어요. 강희제(경기 고양 지도초 6) 군도 “흑당 버블티는 시럽 넣은 음료보다 칼로리가 낮을 것 같아 안심된다”고 말했어요.

정말 흑당 음료를 마음 놓고 마셔도 될까요?

무엇이든 과하면 안 돼요. 시중에 판매되는 흑당 음료(400g 기준)의 열량은 300~400㎉인데, 이건 밥 한 공기(210g·300㎉) 수준이에요. 당분 함유량은 한 잔에 30~50g으로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장 섭취량인 50g에 육박하고요. 건강을 생각해 적당히 마시는 게 좋겠죠?


	'마라'를 활용한 음식 '마라룽샤'(왼쪽)와 '마라탕'.
'마라'를 활용한 음식 '마라룽샤'(왼쪽)와 '마라탕'.

대륙의 맛 '마라'

매운맛을 내는 ‘마라’는 중국 쓰촨(사천) 지방의 전통 향신료예요. 원래는 습한 기후에 음식이 썩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용했죠.

마라? 이름이 참 특이하네요.

한자의 저릴 ‘마’(麻)자, 매울 ‘랄’(辣)자를 써요. 입안이 마비될 만큼 매운맛을 뜻해요.

입이 마비된다고요?

마라 향신료에는 화자오·정향·후추·팔각 등이 들어가는데요. 이 중 산초로 알려진 화자오가 마치 마취 주사를 맞은 듯 혀를 얼얼하게 하죠. 고추의 캅사이신이 얼큰하다면, 마라는 자극적이고 알싸해요.

마라 요리는 어떤 게 있나요?

‘마라탕’이 대표적이죠. 채소·두부·고기를 마라 소스와 함께 끓여 매콤한 국물이 일품이에요. 다양한 식재료를 마라 소스에 화르르 볶아 낸 마라샹궈는 국물이 없어 깔끔하고요. 마라 소스에 가재를 볶아 만든 마라룽샤도 많이 먹지요.

그렇게 맵다면서 왜 이렇게 인기죠?

먹방 유튜버들이 마라탕·훠궈 등을 소개하면서 국내서도 마라 요리가 인기를 끌기 시작했어요. 특히 매운맛은 뇌에서 맛이 아닌 통증으로 느끼는데, 이때 진통제 역할을 하는 엔도르핀이 분비돼 순간적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어요. 이수정 요리연구가는 “마라는 입맛을 개운하게 하는 동시에 계속 먹게 되는 중독성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