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 버려진 일회용 마스크 우리 함께 줍지 않을래?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기사목록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입력 : 2020.09.10 06:00

	길에 버려진 일회용 마스크 우리 함께 줍지 않을래?
요즘 길거리에 나가면 자주 눈에 띄는 쓰레기가 있어. 바로 일회용 마스크야!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아주는 고마운 마스크를 여러분 모두 깨끗하게 처리해줬으면 좋겠어. 이제 필수품이 된 마스크가 환경오염의 주범이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집과 학교 주변에서 땅에 버려진 마스크들을 주웠다.
집과 학교 주변에서 땅에 버려진 마스크들을 주웠다.
얼마 전 인터넷에서 목에 마스크 줄이 걸려서 불편하게 지내는 독수리를 봤어. 그러니 마스크를 버릴 때는 줄 부분을 가위로 잘라야 해. 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멀리 날아간 마스크가 동물 몸에 감기는 일을 막기 위해서야.

나는 우리 집과 학교 근처라도 깨끗이 청소하고 싶어서 쓰레기봉투를 들고 땅에 떨어진 마스크를 직접 주우러 나서기도 했어.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고 하잖아. 독자 친구들이 내 오른손이 돼 줄래? 자연을 위해서 주변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는 건 어때? 환경오염이 더 심각해지기 전에 함께 노력해서 지구를 살려보자!
  • Copyright ⓒ 어린이조선일보 & Chosun.com
  • 제휴안내